좋은 2018년 개봉 영화 5편의 흥행 결과는 아쉽지만 다시 보면

 사실 오늘 소개할 영화가 진짜 실패한 건 아니야. 다만 2018년 영화 중에서 마음에 들었기 때문에 지금보다 더 다루거나 더 좋은 성적을 거두기 위해 선택한 명단이다. 쉽게 말해 기자가 뽑은 2018년 최고의 영화와 같은 작품이다. 3월 16일부터 22일까지 해당 작품의 VOD 상품 페이지에서 30% 할인쿠폰을 발급 받을 수 있으니 못 본 작품이 있으면 이번 기회에 관람해보자.[있는 가족] 훔친 가족 |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 릴리 프랭키, 안도 사쿠라, 마쓰오카 마유 | 15세 관람가 ▶ ‘있는 가족’을 직시

먼저 사과할게 2018년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작을 ‘결과가 아쉽다’라는 제목으로 소개하다니. 관객 수도 16만 명을 달성했으니 좋은 편이지만. 다만 앞서 말했듯이 한 가족이 지닌 매력이나 미학은 국내에서는 별로 언급되지 않는 것 같아 처음 생각해 낸 영화였다고 변명해 본다.

<어떤 가족>은 도둑질로 연명하는 유사 가족을 그린다. 개인적으로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잔잔한 연출을 좋아하지 않지만, 이 작품은 활기 넘치는 장면이 많아 쉽게 즐길 수 있었다. 가족이라는 단위로는 잘 그려지지 않는 육체 간의 교류, 전적으로 책임은 지지 않지만 짊어져야 할 의무감을 묘사한 것도 인상적이다. 그 작은 집에선 생기가 넘쳐서 사회에 던져졌을 때 금방이라도 무너질 것처럼 움츠러들고 위축될 이 좀도둑 가족(이 영화의 원래 제목)의 무력감도 그렇고.

특히 이 영화의 방점을 찍은 것은 고 키키린 배우다. 함께 사는 사람들에게 집과 생활비까지 제공하는 하쓰에 시바타 역을 맡았지만 인상적인 명장면을 만들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에 의하면, 그 장면은 키키린의 애드리브였다고 한다. 그가 세상을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찍은 영화임을 생각하면 <어느 가족>의 호불호를 떠나 일본 영화사에 길이 남을 장면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유전> Hereditary | 아리에스터 감독 | 토니 콜렛, 밀리샤피로, 가브리엘 번 | 15세 관람가▶’유전’을 직시

공포영화, 로튼 토마토 100%, 그런데 국내 개봉 후 혹평 일색. 유전은 2017년의 겟 아웃을 연상시킨다. 해외에서 과대평가 받은, 하나도 안 무서운 공포영화 <유전>보다 무섭다, 꺅 소리치는 영화는 많다 그러나 <유전>만큼 보면 볼수록 놀라운 영화는 드물다.

처음 <유전>을 봤을 때는 당연히 무서운 공포영화였다. 가족에게 닥치는 나쁜 기운 누군가의 죽음에서 비롯된 수많은 비정상적인 사건들 영화가 끝나고 나서 이 영화가 정말 공포영화인가 의심했다. 재방송한 유전은 비틀거리며 간신히 지탱하는 가족 드라마였다. 이 관점에서 보아도 <유전>의 깊이는 전혀 얕지 않았다.

<유전>이 여타 공포영화들과 격을 달리하는 키워드는 비극이다. 아리에스터 감독은 극중 그리스 비극을 언급한다. 고대 그리스 비극은 신화적 인물이 문제를 해결하려고 선택한 것이 보다 자신을 옥죄는, 그야말로 인간 범주 밖의 힘으로 사건이 연속적으로 일어난다는 특징이 있다. 엄마 애니(토니 콜렛)와 아들 피터(알렉스 울프)의 대화를 되새겨 보자. 책임을 전가할 수 없는 서로는 비참해진다. 쉽게 끊을 수 없는 혈연에서 비롯된 비극은 이처럼 비참하다.<인크레더블 2>Incredibles2|브레드 버드 감독||크레이그 T.넬슨, 새뮤얼 L.잭슨, 홀리 헌터|모든 이용가▶”인크레더블 2″를 본다.

오랜만에 나오는 속편은 전편과의 물리적 시간차를 어떻게 좁힐지 고민한다. <인크레더블2>는 그럴 이유가 없다. 애니메이션이니까! 14년 만에 돌아오는 파 가족은 늙은 적도 없다. 그리고 「인크레더블」의 엔딩에서 이야기를 이어간다. 인크레더블2는 전편부터 이어진 이야기로 물리적 시간을 타파하고 전편 관객을 다시 극장으로 불러들인다.

그리고 과연 픽사, 라는 감탄이 나올 만한 이야기를 조형해 나간다. 잭 잭의 성장과 바이올렛과 대시 에피소드로 코미디를 잡아 어린이 관객을 웃기고, 아버지 밥 퍼의 내조와 헬렌 퍼의 활약으로 기존 가정상을 무너뜨리고, 1편을 보고 성장한 관객까지 설득시킨다. 그 무엇보다 전개가 재미있고 불편함 없이 관객에게 전달된다.

<인크레더블2>는 전 세계에서 12억달러를 벌어들였고, 국내에서도 300만 명을 동원했다. 번성한 영화는 맞다. 그러나 연말에 등장한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라는 멋진 애니메이션이 인크레더블2의 존재감을 말끔히 지워버린 느낌이다. 골든글러브 아카데미 모두 최우수 애니메이션상도 받았고요. 그런 이유로 더 한 번 상기시키기 위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카메라 멈추면 안 돼! 카메라 끄지 마!우에다 신이치로 감독|하마즈 타카유키, 아키야마 유즈키, 나가야 카즈아키|15세 관람가▶「카메라 멈추면 안돼!!금방 본다

도시락을 싸들고 말린다는 얘기가 있는데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는 도시락을 싸서 홍보하고 싶은 영화다.우와 요즘 일본 영화 다 별로죠? 그럼 일단 앉혀놓고 이 영화 틀어드리고 싶다 싸구려 같은 포스터 뒤에 엄청난 수작이 있다고 쉽게 생각할 수 없으니까. 상영관도 많지 않아 이 영화의 최종 관객 수는 2만 명도 안 돼 특히 아쉬운 영화다.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는 좀비영화 찍는 촬영지를 촬영했다. 그게 전부야 별거 아니야 근데 재밌다 재밌다영화를 찍다가 일어나는 일을 여러 관점에서 본다는 아이디어를 멋지게 구현한다. 이 영화는 아무것도 모르고 보는 것이 좋기 때문에 이 정도로만 설명하고 싶다. 이 영화 딱 95분이야 이보다 긴데도 제값 못하는 영화가 많다. 그런 것 말고 이 영화 꼭 봤으면 좋겠다.

이런 말이 허풍처럼 느껴질지 모르겠다. 변명하자면 이 영화는 영화라는 매체의 본질, 가짜를 진짜처럼 묘사하는 데 대해 통렬한 반전을 이룬다. 또 우리 인생의 많은 일에는 실은 저마다의 사정이 있다는 뻔한 교훈을 코미디로 승화시킨다. 95분짜리 코미디 영화에서 이런 문제를 던지기는 어렵다. 그것도 즐겁고, 이야기에 필요한 만큼 숨기고 전하기는 더욱 어렵다.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는 그것을 해낸다|’죄 많은 소녀’ 김의석 감독 ||정여빈, 서영화, 고원희 ||15세 관람가▶’죄 많은 소녀’를 직시

2018년 한국 영화계는 흉작이었다. 대규모 블록버스터 영화는 대부분 허공에 떴다. 살아남은 영화는 대개 독립영화나 소규모 영화였다. 그 중 정고은 감독의 ‘소공녀’, 신동석 감독의 ‘살아남은 아이’, 김의석 감독의 ‘죄 많은 소녀’는 ‘2018년 한국영화 3대대장’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 호평을 받은 데뷔작이다(그래, 이 세 영화가 이들의 장편 데뷔작이다).

그중 죄 많은 소녀는 가장 강한 영화다. 경민(정소니)이 사라지자 영희(정여빈)는 그를 본 마지막 목격자로 조사를 받는다. 경민의 어머니(서용화가)를 비롯해 모든 사람들이 영희를 의심한다. 함께 공부하던 학우들도, 그의 마음을 헤아려야 할 어른들도 영희 때문이라고 단정한다. 영희와 경민의 어머니가 겪는 일련의 사건들은 시종 관객을 매료시킨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서영화 유재명 정소니 정여빈 고원희 솔직히 이 영화는 무섭다. 전여빈이 보여주는 무수한 눈빛과 표정, 이를 악문 입술이 치유되지 않고 끝나는 엔딩과 영화적으로 훌륭하게 설계됐지만 인물들의 심리가 명백히 현실적이기 때문이다. 사회가 요구하는 평화로운 태도를 취하고 있는 인간의 이 의심과 오해는 얼마나 첨예한가. 영화 초반 사라진 경민이 영화 내내 망령처럼 흐르듯 <죄 많은 소녀>가 2018년 말미에 계속 떠올랐다. 우리는 지금도 얼마나 오해를 사고 있을까.시네플레이 성찬이 기자